태그 : 익숙한새벽세시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

1

오지은 <익숙한 새벽 세 시>

p. 14 나의 세계가 천천히 회색이 되어가는 것을 바라보았다... 그것은, 말하기 낯간지럽지만 청춘이었다...영원히 지속될 것이라고 생각하지는 않았지만 이 타이밍에 없어질 줄은 몰랐다... 어떤 삼십대 지인은 깊이 공감했고, 다른 삼십대 지인은 공감하지 못했으며, 어떤 이십대 지인은 저 사람이 지금 대체 무슨 소리를 하나, 하는 표정으로 나를 쳐다보았...
1


물고기 가젯 (위젯)